자전거 사고 사망자 10명중 9명은 헬멧을 안쓴것 때문에 죽었다고? 조까~~

자전거 2014. 11. 18. 02:03


[수도권] 자전거 사고 사망자 10명 중 9명 '안전모 미착용'





<최근 4년 동안 1만 2천 건의 자전거 사고가 발생해 126명이 숨졌고, 특히 사망자의 65%는 머리 손상으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렇게 자전거 사고의 가장 큰 사망원인이 머리 손상임에도, 사망자 10명 가운데 9명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자전거 사고 시 안전모만 써도 머리 손상을 85%나 감소시킬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자전거 운전자들의 안전모 착용이 중요하다고 지적합니다.
또 전체 사망자 중 절반 이상이 65세 이상이어서 고령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도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 

4년동안 1만 2천 건의 자전거 사고가 발생해서 126명이 숨졌다는 사실. 이건 그냥 팩트고 사실이다. 1년 평균으로 한다면 대략 3,000건 정도의 "등록되는" 자전거 사고가 발생해서, 역시나 1년 평균 30여명 조금 넘게 사망했다는 것이다. 일단 등록되는 자전거 교통사고의 경우는 골절이나 중상 이상의 심각한 수준의 사고를 말한다. 통상적으로 찰과상 정도로 끝나는 압도적인 다수의 작은 사고들은 저 통계에서 잡히지도 않는다. 

그런 정도로 중상 이상의 사건들 3,000건 중에서 사망이 30명 정도이다. 즉 골절 비슷한 수준의 "등록될" 정도의 사건들 중에서 1% 정도의 사고에서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자전거 사고로 사망할 경우 어느 부위를 다치는 것이 가장 치명적일까? 그건 이미 답이 나와있다. 뭐니뭐니해도 머리부위이다. 여기까지라면 당연히 헬멧을 쓰는 것이 안전과 사망률 감소에 가장 중요한 예방조치인듯 보인다. 

문제는 그 다음 부분부터 나온다. 



<2> 

사망자 10명 중에 9명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여기서부터 저 기사의 치명적인 오류가 시작된다. 저것 이전에 전체 자전거 이용자들의 안전모 착용비율이 먼저 나와 있어야 하는데, 거기서부터 기사 자체가 엉뚱한 방향으로 가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자료가 거의 없지만, 외국의 일부국가들에서 조사된 사례들은 안전모를 쓴 경우가 사망률이 아주 조금 더 높게 나온다. 여러 가지 원인을 분석해 볼 수도 있겠지만, 우선은 안전모를 쓰고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의 경우는 더 공격적이고 더 위험한 자전거 운용을 하는 경향들이 있다는 점이다. 고가의 MTB나 로드바이크로 상대적으로 고속으로 달리는 사람들은 안전모를 대부분 쓰고 다닌다. 다수의 동호회는 그래서 단체 라이딩시 안전모가 필수이다. 

그냥 무턱대고 사망자 10명 중에서 9명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얘기를 하는 것은 진실을 호도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 안전모를 착용했을 경우의 사망률과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의 사망률이 별도로 나와야 하는 것이 상식이다. 저런 식으로 나온다면 되려 안전모를 쓰고서 위험하게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이 더 사망률이 조금 더 높다는 사실이 은폐되어 버린다. 



< 3 > 

그리고 전문가라는 사람들의 말 역시도 뻔한 말을 하는 것이다. 

팔꿈치 보호대를 착용한다면 당연히 팔의 부상의 상당부분을 막아줄 것이다. 

무릎보호대를 한다면 당연히 관절부분의 부상의 상당부분을 막아줄 것이다. 

마우스피스를 입에 문다면 입과 치아쪽의 부상을 상당부분 막아줄 것이다. 

당연하게도 안전모를 쓰면 머리 부상을 상당부분 막아줄 것이다.

그런데 의문은 오토바이의 경우는 헬멧을 의무화했고 대부분 헬멧을 쓰고 다니는데도 왜 그리도 많이 죽어나갈까이다. 그것도 다수의 운전자는 자전거 안전모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만치 탄탄한 풀페이스 헬멧을 썼는데도 말이다. 


< 4 >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 진짜 중요한 사실이 나온다. 사망자의 절반 이상 - 내가 알기로는 60퍼센트를 넘는다 - 이 60대 이상의 고령자라는 사실이다. 이것이 가장 중요하다.  

자전거를 타고 다니면서도 정말로 치명적인 상황들이 발생하는 상황들은 따로 있다. 교통신호를 무시했을 때, 때때로 아찔한 상황들이 발생할 뻔 하는걸 많이 본다. 그리고 내가 지켜봤던 60대 이상쯤 되어보이는 자전거 이용자들의 절대 다수에게 교통신호 따위는 없는거나 마찬가지이다. 심지어 급한 마음에 욕까지 하면서 제지한적도 많다. 왜 그렇게도 버스나 트레일러에 맨몸으로 돌진하는걸 즐기는걸까? 60대 뿐만 아니라 그 아래쪽 연령대에서도 마찬가지다. 유난히 60대가 강조 될 수 밖에 없는건 그 연령대의 자전거 이용자들이 교통신호는 아예 안지킨다는 이유가 있다. 

그리고 자전거를 즐겨 타면서 유달리 사고가 잦은 사람들과 함께 달려보면 그 사람들의 성향이 보인다. 실제로 위험하게 달리고 당연하게도 사고가 잦을 수 밖에 없다. 특히나 상황판단 능력과 그에 따른 감속과 정지에서는 치명적일 정도로 위험한 모습을 자주 보인다. 

결론적으로 자전거 안전모를 쓰자는 취지로 내보낸 SBS의 저 기사 자체에는 역설적으로 안전모를 쓰자는 캠페인이 왜 쓸데없는 뻘짓인지를 스스로 드러낸 꼴이다. 

결론 - 정말로 중요한 것은 고령자를 대상으로 한 안전 교육과 단속이다. 그것만으로도 자전거 사고 사망자를 단시간에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는 것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자전거 수입처 업데이트

자전거 2014. 11. 18. 01:00




여우님 블로그에서 퍼왔음.





자전거 수입상 모음

 

 

 

 

가죽나라

http://www.gajuknara.com/

(클래식 자전거 용품 및 바엔드캡)

 

경일스포츠

http://www.kevin.co.kr/

(캣아이, 시디, 미노우라, 케스트렐, 마린, CEEPO, 폰드리스트, MKS, 파나레이서, 프로파일디자인, 제팔, 부엘타, 

패스트포워드, 셀레이탈리아, 기간텍스, 소마, 아라야, 비브로, 미케, 니또, 호잔)

 

고웰스포츠

http://gwsports.co.kr/

(기즈모, 위젯, 주시루브, 레이스원, 고웰라이트)

 

구엔키

http://www.guandki.com/

(엔듀라, 팔리, 엔비, 바움, 파이어플라이, 오픈, 아룬델, 킹케이지, EE사이클, 샤핌)

 

기송

http://www.kisong.co.kr/

(마지, 브레브)

 

기흥인터내셔널

http://www.storck-korea.com/

(스톡, 가민, 라파, 레이놀즈, 리테)

 

나눅스스포츠

http://www.nnxsports.com/

(시마노, 로이스윈, 툴레, 프로, 허친슨)

 

네오플라이

http://www.neofly.co.kr/

(실바, 피나렐로, 롤프, 아시마, 긱스, 모스트)

 

대진인터내셔널

http://www.daejin-inc.com/

(비앙키, 타임, 캄파뇰로, 쵸센, 울티메이트 다이나믹스, 레이스페이스, 코넥스, ITM, 마니또

헤이즈, 노튜브스, 엔듀로, 루파인, 벨로플렉스, 필라, 피엠피, 바툴, 르웰, 앤써, 클라비큘라)

 

동진스포츠

http://www.djsports.co.kr/

(캄파뇰로, 큐브, 룩, 린스키, 머린, 터너, 레이져, 컨티넨탈, 스포츠풀, 화이트 인더스트리, 인더스트리 나인,

라이트웨이트, 노그, 탁스, 서파스, 허즐, 솔로, 삭 가이, 스고이, 뉴얼티메이트)

 

레이더스스포츠

http://www.raiderssports.co.kr/

(카스크, 펄이즈미, 슈발베, 아스투트, 벨로또)

 

레이스타임

http://www.racetime.co.kr/

(RTS, 팔코, 아틀라스, 어메인티, 아이언데보, 팩슨, 서커스몽키, 큐앤큐워치)

 

리베로바이크

http://www.liberobike.com/

(3T, 토마지니, 암브로시오, 사이클록, 곰이탈리아, 아이에스엠, 리베로큐알)

 

리컴번트코리아

http://www.recumbentkorea.com/

(아주브 리컴번트)

 

리투스코리아

http://www.lytus.co.kr/

(RH+, 크로노, 주앙느)

 

아딕스(리자인)

http://www.lezyne.co.kr/

(리자인, 에페토 마리포사, 서플리스트, 큐36.5)

 

마빅

http://www.mavicmania.com

(마빅)

 

바이크리본

http://www.bikeribbon.co.kr/

(바이크리본)

 

바이크엑스

http://www.bikexmall.com

(밀라니, 사소, 비시우스, 티포스, 임페리얼, 스윗스킨Z, SCS, 스피스엑스, 브루녹스, 바이크엑스)

 

바이크엠씨에스(MCS)

http://www.bikemcs.co.kr/

(애스터, 아르곤18)

 

바이크온

http://www.bike-on.co.kr/

(닝크, 바이크온, 매그넘)

 

바이크존

http://www.b-zone.co.kr/

(바이크존)

 

바위와 길

http://www.rockandroad.co.kr/

(야키마, 나잇아이즈, 카멜백, 화이텐, 카믹)

 

벨로라인

http://www.veloline.co.kr/

(벨로라인)

 

벨로시티즌

http://www.velocitizen.com/shop/main/

(밀라니, 포미글리, 콤타트, 드로마티, 야카이, 아부스, 미션 워크샵, 쿠퍼, 기어2바이센, 반디,

써보로쏘, 훅스타쉔, 토미카, 크레미아, 소그레니, 타케아룩, 울리스틱, 바라쿠타, 아우티어, 선더볼트,

뱀부클로징, 에이더)

 

블루레포츠

http://www.blueleports.com/

(스테이너, 구이, 콘트롤텍, WTB, 큐라이트, 블루, Y 바이크, 차오양, 화이트, 맥백, SH+, X-밴드, 

세파크, 토베, 누보, 티-원, 유에니, 벨로, PIC, VP, 프로라이트, 클락스)

 

BA스포츠

http://www.basports.co.kr/

(바이크 프라이데이, 타이렐, 벤헤일, 레사도르, 라부엘타) 

 

비엠웍스(BM WORKS)

http://www.bm-works.co.kr/

(비엠웍스)

 

산바다스포츠

http://sanbadasports.co.kr/

(캐논데일, 브롬튼, 스트라이다, 버디, 브룩스, 크랭크 브라더스, 캐리미)

 

산티니코리아

http://www.santinikorea.com/

(산티니, 살리체, 레전드, 마르키시오, 오시메트릭, UCR+, 수파카즈, 가라, 벨로플렉스, 코알라 보틀, 브로우)

 

삼화스포츠

http://www.shsports.co.kr/

(하이바이크, 바쏘, 코나, 지피미, 에이콜, 리퍼블릭, XLC, 알콘)

 

세파스

http://www.cephas.kr/

(포커스, 라이트 스피드, 고프로, 오리바이크, 카멜백, 야키마, 피직, 프롤로고, 버즈맨, 먹오프, 

나잇아이즈, 본트, 투포, 아미노바이탈, 베스라, 고어라이드온 케이블)

 

슈발베코리아

http://schwalbetires.co.kr/

(슈발베)

 

스웨츠

http://www.sweats.co.kr/

(스웨츠, 불파인, 바비치, 카페 드 사이클리스트, 셀레 안 아토미카)

 

스캇코리아

http://www.scott-korea.com/main/index.html

(스캇)

 

스캔코리아

http://www.scancycle.com/

(국내 제작 티타늄 자전거)

 

스페셜라이즈드코리아

http://www.specialized.com/

(스페셜라이즈드)

 

스포메이트

http://www.spomate.co.kr/

(몬드래커, 리치, 모토렉스, 에띠엔도, 앤알씨, 메퀵, 사이클디자인, 나탄, 엑스랩, 파워바, 구, 구에르시오티) 

 

스포월드

http://www.spo-world.co.kr/

(미뉴트, 반 투아레그, 헤이즈, 버닝) 

 

스포츠웰

http://sportswell.co.kr/

(루베나, 셀레이탈리아 스포투어러, 파이어 플레어, 제이쿨, 사스, 하빅)

 

시너지

http://www.bikes.co.kr/

(록키마운츠, 콜, 미케, 애스-세이버, 파츠오브페이션, 바비에리, 바플라이, 크러드, 모탑, 

스마트, 커서, 윌리타, 라이스타, 라이드온, 엔엘텍, 하빅)

 

시스코리아

http://www.siskorea.com/

(턴바이크, TF2, 벨록스, 유니크, 해드 스카프, 카멜 헬맷, 벨로, 쿨 커버스, 바이크 실드)

 

시애틀바이크

http://www.seattlebike.co.kr/

(벤타나, 포에스, 코르세일, 워터포드, 카버)

 

시티바이크

http://www.citybike.co.kr/

(아부스, 릭센 카울, 부시엔뮐러, 오트리브, 투부스, 훔페르트, 에스큐랩, 슈미트, 에스케이에스, 피틀록)

 

신기바이크

http://synkeybike.com/

(후지, 케스트렐, SE, 오발)

 

아구코리아(케이엠다이너스티)

http://www.agukorea.com/

(티포시, 에코이, 바이시클라인)

 

아이엠티 테크놀러지

http://www.seasucker.co.kr/

(씨써커)

 

아조키코리아

http://www.azokeykorea.co.kr/

(OGK, 마이크로 쉬프트, 아모에바, 비스트로 라이트, 펌프킹, DDK, 유니코, 바이크 핸드, KHS)

 

알피엠스포츠

http://www.rpmsports.co.kr/

(노바텍, 아웃웻, 클린보틀, 클릿 스킨, 스포츠 뉴트리션, 맥스, 비 타이어즈,

 

언노운스포츠

http://www.unknownbike.co.kr/

(언노운, 티오가, H 플러스 손)

 

HK스램

http://www.hksram.com/

(쥐티, 슈윈, 리들리, 예거, 카이저, 구루, 스램, 락샥, 아비드, 트루바티브, 짚, 

셀레SMP, 스트라스, 켄다 타이어, 파앤니어, 아디다스, 액시움, DK 시티, 인피니)

 

엑스모션스포츠

http://www.ebko.co.kr/

(록키마운틴, 엘스워스, 어지, 로디드, 스트레이트라인, 파츠오브패션, 

커서, 비앤비, 퓨어에너지, 올마운틴스타일)

 

NSR월드

http://www.nsrworld.co.kr/index1.php

(NSR)

 

LS 네트웍스

http://biclo.info/biclo/

(무브, 다혼, 비엠씨, 루이스가르노, 쓰리티, 캣라이크, 젯블랙, 펄이즈미, 

고어바이크웨어, 에디먹스, 코가, 가르뉴)

 

엘파마

http://elfama.com/

(게르네, 엘파마, 까냑, 디티스위스, 잭와이어, 슈퍼비, 알에스티, 엘리트, KMC, 셀레 이탈리아, 

VP 콤퍼넌트, 아이알씨 타이어, 프로팜, 사토리, 슈발베, 미스터컨트롤)

 

오디바이크

http://odbike.co.kr/

(그립그랩, 까미노, 노스웨이브, 다카인, 락샥, 레이크, 로터스, 매트, 메리다, 발리스틱, 센츄리온, 산타크루즈, 쉬프트, 스램, 스피드, 시그마, 

아비드, 아이비스, 얼리라이더, 에르고, 에르곤, 오디바이크, 오사이언스, 윌리어, 일루미녹스, 엑스트라 휠, 잭와이어, 젠티스, 카인드 샥, 켄다, 

클라크, 톰슨, 트루바티브, 퍼스트, 펀키어, 페드로스, 폭스, 폴라, 짚)

 

오베아코리아

http://www.orbeakorea.co.kr/

(오베아)

 

와일드라이트

http://www.wildlight.kr/

(각종 라이트, 태양열충전, 충전케이블, 홀더, 헬맷 마운트)

 

온가드락

http://www.onguardlock.co.kr/

(각종 자물쇠, Finn 실리콘 스마트폰 거치대)

 

원사이클

(http://onecycle.cc/)

 (써벨로)

 

웰튠

http://welltuned.co.kr/

(슈발베, 벨로또, 더휠즈, 시스+, 아부스, 시그마, 부위엔 밀러, YBN, SP다이나모, 페루조)

 

UESI

http://uegirl.cafe24.com/

(오클리)

 

이노벨로

http://www.innovelo.co.kr/

(이노벨로)

 

이노이즈

http://bike.innoiz.com/

(브룩스, 몰튼, 데다엘리멘티, 데다차이 스트라다, 데다트레, 콘돌사이클스, MKS, 리디아, 니또, 스패닝가, 프리패러블, 슈퍼노바, 

파슐리, 요히, 일렉트라, 디마리치, 페달이디, 세뜨베, 킨린, 샤핌)

 

이엑스오피스(EXO)

http://exo.kr/

(라피에르, 제이미스, 니꼴라이, 예티, 놀리, 마구라, 헤이들리, 고키소, DVO, 렌탈, 어크로스, e.13, 롤로프, 티스프링, 유에스이, 엔에스비, 

66식크, 마쉬가드, 트로이리디자인, 백퍼센트, 온자타이어, 오리그립, 크라토니, 익스포저 라이트, 에스케이에스, 할로밴드, 솜브리오)

 

일진스포츠

http://www.bikef.co.kr/

(지오스, 비토, 리누스 바이크, a.n.디자인웍스, 허피, 바닐라안장, 루세타)

 

자강스포츠

http://jagang.co.kr/

(모라티, 맥시스, 케인크릭, 웰고, 컨트롤텍, 폴라, 비토리아, 유니온, BAN, VEELA, 페이스, 

바이오사이즈, 바이크툴, 비씨서포트, 사이클러스, 씨두)

 

자이언트코리아

http://www.giant-korea.com/

(자이언트)

 

제논스포츠

http://www.ixenon.co.kr/

(폭스샥, 파크툴, 호프, 피니쉬라인, 테릭스)

 

챔피언시스템코리아

http://www.champ-sys.co.kr/

(챔피언시스템코리아, 써벨로)

 

첼로스포츠

http://www.cellosports.com

(콜나고, 첼로, 블랙캣, 무츠, 폴프랭크, 스램, 락샥, 아비드, 트루바티브, 시마노, 펄크럼레이싱, 크리스킹, 디티스위스, BBB, 

FSA, 도미니크, 시디, 지로, 벨, 리자드스킨, 도이터, 헐리우드랙, 문라이트, 엘리트, 블랙번, 카스텔리, 호잔, 유니어, 화이트 라이트닝)

 

케이엠다이너스티(아구코리아)

http://kmdynasty.com/

(티포시, 에코이, 바이시클라인)

 

코리아사이클

http://www.koreacycle.com/

(SH+, 셀레브, 이노바, 코리마, 비토리아, 매트릭스, 스트라스, 아시마, HT, HJ, 에어본, 매스로드, 레보우스, 문라이트, 브이텍 튜브, 젤보틀)

 

코멧바이시클

http://www.trigon.co.kr/

(트리곤, 치넬리, 브릿지스톤, 콜럼부스, TRP, 텍트로, CST, 코메트, 티오가, 익서스타, 릴라즈, 크레이지스터프, 

에어에이스, 이노텍, 아틀란벨로, 엑스콘, 벌리, 프리덤, 프로비즈, 르라즈, 소요타이어, 엑스콘, 5블랑)

 

투팍스포츠

http://www.rotorcranks.co.kr/

(로터시스템 크랭크, 비대칭 크랭크)

 

트레이드랩

http://tradelab.co.kr/

(레이놀즈, 로터, 튠, 디아콤프, 아울아이, 모건블루, 트리락, 즈바이)

 

티에스스포츠

http://www.tssports.kr/

(라이프스트렌스, 브라이톤, 헤드, 그렉르몽드, 르몽드 레볼루션, 허니스팅거, 조셉쿠샥, 샌드위치바이크, 카보, 카스케이드)

 

티플랜

http://www.tradeplan.co.kr/

(젠티스, 웨이브, 쉬몰케, 노콘, 엑스트라 라이트, 카사티, 카보나이스, 바이크리본, 네비, 

바이크어헤드, 한스라인, 에이엑스 라이트니스, 저머니아, 브레이크 포스원)

 

파르마인터내셔널(펠트,쿠오타,루디,산마르코)

http://www.feltbike.co.kr/

(쿠오타, 산마르코, 루디프로젝트, 펠트)

 

파르마인터내셔널(루디코리아)

http://www.rudykorea.co.kr/

(루디프로젝트)

 

포어스

http://fours.co.kr/

(날리니, 가디언, 아이스툴, 리스폰스, 스카핀)

 

프로사이클

http://www.pro-cycle.co.kr/

(카레라, 치폴리니, DMT, FFWD, 비토리아, 긱스, 이에스아이그립, OGNS, 키네틱, 케이엣지, 펄이즈미, 사이클링캡,

스기노, MKS, 니또, 이즈미, 아라야, 카시맥스, 하타, 탕게, 소요, 초이스, 인터프로)

 

플러쉬바이크

http://www.plushbikes.com/

(셜리, 인디펜던트 페브리케이션)

 

피어스

http://fierce.co.kr/

(피어스)

 

피팅바이크

http://www.fittingbike.com/

(데로사, 에복, 토켄, 시그마)

 

하이랜드스포츠

http://www.hlsc.co.kr/

(토픽, 아소스, 사이클옵스, 사리스, 파워탭, 오론타스, 렉클, 다이너스, 씨클리스, 릭스, 케이도, 장고, 얼래이)

 

헬로트라이

http://www.hellotri.com/

(오르카, 뮬바, 컴프레스포트, 타이멕스, 퓨얼벨트, 엑스랩)

 

휠러코리아

http://www.wheelerkorea.com/

(휠러)

 


설정

트랙백

댓글

크리스 보드만 형님께서 한마디 "헬멧보다 더 중요한 것이 많다."

자전거 2014. 11. 5. 14:50



BBC방송에서 영국의 전설적인 싸이클 선수였던 크리스 보드만이 헬멧도 안쓰고 눈에도 잘 안띄는 거무튀튀한 옷에 청바지 바람에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자 영국의 쫄쫄이 헬멧 성애자 그레그레 군단(짱구는 못말려에 나오지?)이 떨쳐 일어났고. 크리스 보드만 행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It's a very long answer and more time than we've got here, but it discourages people from riding a bike. You are as safe riding a bike as you are walking."
"헬멧 착용은 오랜 논란이다. 하지만, 헬멧착용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는 것을 주저하게 만든다. 자전거를 타는 것은 걷는것 만큼이나 안전하다."

"Statistically you are much safer than going in your own bathroom and you don't wear a helmet there."
"통계적으로, (헬멧 안쓰고 자전거를 타는 것은)당신이 헬멧을 안쓰고 욕실에 가는 것보다도 안전하다."

"There is absolutely nothing wrong with helmets, but it's not in the top 10 things you can do to keep safe."
"헬멧에는 잘못이 없다. 하지만 그것은 당신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가장 중요한 10가지에는 들지 못한다."

"We're going to look at all those things, but for me I want bikes to be for normal people in normal clothes."
"나는 평범한 사람들이 일상적인 옷을 입고 자전거를 타기를 원한다."


"About 0.5 per cent of people wear helmets in the Netherlands and yet it's the safest country in the world and there's a reason for that." 
"네덜란드에서는 단지 0.5퍼센트의 사람들만 헬멧을 쓴다. 하지만 거기는 세계에서 (자전거를 타기에) 가장 안전한 나라이다......" 

그리고 이렇게 맺으셨다.

"I want cycling in the UK to be like it is in Utrecht or Copenhagen and more recently New York City - an everyday thing that people can do in everyday clothes whether you are eight or 80 years old." (알아서 해석해라.)


크리스 보드만 행님... 역시 멋지십니다. 
뚜르 드 프랑스 스테이지 평속 기록을 갖고 계시고(아마 시속 57킬로 정도였나?), 트랙 경기에서도 살벌한 스피드를 넘나들던 괴수 중의 괴수였던 크리스 보드만 형님께서도 저런 말씀을 하신다. 

다들 찌그러 들 지어다.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2818854/Olympian-Boardman-refuses-wear-helmet-BBC-clip-cycling-safety.html?ITO=1490&ns_mchannel=rss&ns_campaign=1490&utm_source=dlvr.it&utm_medium=twitter













설정

트랙백

댓글

  • ㅇㅇ 2014.11.06 14:45 ADDR 수정/삭제 답글

    대한민국 한해 자전거 타다가 300명정도 죽는데 그중에 80프로가 머리 부상 사망입니다

    • 푸른 늑대 2014.11.07 21:44 신고 수정/삭제

      80퍼센트 그거 구라입니다. 목이 부러질 수도 있고 다른 것과의 합병증으로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더 중요한건 300명씩이나 죽는 사고 자체를 없애는겁니다. 당신처럼 그런식으로 헬멧에 미쳐 날뛰면 100년이 지나도 그 숫자는 안바뀝니다. 글이나 좀 읽고 배우시오. 난독증환자들.

      당신 논리대로라면 화장실에 샤워할 때도 헬멧을 써야합니다.

위험 관리의 사회화

자전거 2014. 10. 30. 18:41




네덜란드 우트레흐트의 자전거 러시아워


2배속 혹은 4배속을 돌린 것이다.



문제는 이걸 보는 한국 사람들 중에 엄청난 불편함을 느끼며, 심지어는 멘탈붕괴를 일으키는 애들이 엄청나게 많다는 것이다. 아무도 헬멧을 쓰지 않는다. (물론 동영상에서 생활자전거를 몰고 다니는 저 사람들의 상당수가 주말에는 집에 따로 모셔놓은 카본로드바이크에 파워미터까지 달아놓은 무지막지한 가격의 자전거에 헬멧 저지 풀세트로 라이딩 다닌다. 괜히 자덕들의 나라가 아니다.)



주행거리 백만킬로미터당 사고율 미국 37.5 vs 네덜란드 1.4 (14가 아니다. 1.4다.)
주행거리 1억킬로미터당 사망률 미국 5.8 vs 네덜란드 1.1



같은 문제를 가지고 접근해 나간 근본 사고방식의 차이가 저러한 수치의 차이를 만들었다. 네덜란드 역시도 1년에 자전거를 타던 "어린이들"만 수백명이 죽어가던 나라였다. 참고로 현재 대한민국의 경우 자전거 사고로 사망하는 "전체"인원이 1년에 대략 200명을 넘는 수준이다. 그들이 선택한 것은 헬멧같은 각자도생의 길이 아니었다. 자전거 사고를 비롯해서, 자동차로 인해서 일어나는 낭비와 사고를 "사회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것을 수십년 간 밀어붙였다. 심지어는 자전거 이용자가 자동차에 부딛쳐서 다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자동차에다가 쿠션을 달 생각을 시의회 차원에서 진지하게 생각하기도 했던 것이 네덜란드였다. 


미국의 경우는 요즘은 비교적 자전거를 이용하는 비율이 늘어났다. 하지만 그 환경이나 인식은 한국과 비슷하다고 보면 될 것이다. 그리고 대중들이나 당국의 인식도 딱 비슷하다. 일단 헬멧에 대하여 엄청나게 강조를 한다. 그걸 안쓰면 거의 죄인 취급하는 것까지 비슷하다. 


자전거에 관한 네덜란드와 미국의 사고율, 사망률의 차이는 거기서 발생한 것이다.


구성원의 안전에 관한 이슈와 책임을 사회가 전체적으로 책임지고 접근해 나간 것과 각자가 알아서 자신을 지켜야하는 풍토의 차이 말이다. 



그 뿐만이 아니다. 미국을 달궈놓는 총기 문제 역시도 마찬가지다. 내 몸과 내 재산은 나 스스로 지켜야만 한다는 전통이 강한 미국을 가지고 그것은 당신들이 무조건 잘못이다라고 조롱할 생각은 전혀 없다. 미국 독립전쟁을 승리로 이끈 너절한 민병대들이 바로 그들이었고, 인적도 거의 없는 프론티어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그것이 필요했다는 것은 충분히 이해해야한다. 문제는 비슷한 환경이던 캐나다는 미국과는 달리 그러한 안전을 개인에게 치환시킨 것이 아니라 사회화 시키는데 성공했다는 점이다. 미국만큼이나 전인민의 무장화를 철저히 이룬 나라가 캐나다이다. 



육지는 북두의권이요 바다는 원피스의 실사판인 소말리아에서도 그 사례를 찾을 수 있다. 수도 모가디슈를 중심으로 하는 본토와 푼틀란드의 경우는 아직도 무정부상태가 계속되는 반면, 북쪽의 소말릴랜드의 경우는 상당한 수준의 치안을 유지하고 있고, 심지어는 여군들도 있고, 경찰들도 퇴근시에 경찰서에 총기를 놔두고 퇴근한다고 한다. 여기도 남쪽처럼 여러 부족들이 자체적으로 중무장하고 걸핏하면 총질을 해대던 동네였는데, 유력한 부족의 가장 존경받는 장로가 어느날 우리 다같이 무장을 해제하고 평화를 유지하자고 선언하고서는 우선 자기 부족부터 일방적으로 무장을 해제해버린 것이었다. 그걸 본 이웃부족들도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서 다같이 무장을 해제하고 자체 경찰과 군대로 무장을 일원화했다. 그 결과 수도 모가디슈에서는 아직도 걸핏하면 장관들이 폭탄에 날아가는 난장판임에 반해 소말릴랜드는 상당한 수준의 치안과 평화를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그렇게 모아진 치안력으로 자체적으로 해적들과 군벌들을 몰아내서 역으로 이웃의 푼틀란드의 치안이 더 악화되기는 했다. 


요즘 한국에서 자전거 헬멧과 관련해서 벌어지는 말들과 인식들을 보면 여러 가지 생각이 떠오른다. 단지 국경선 하나를 사이에 두고 이중 삼중의 자물쇠로도 모자라서 잠자리에서도 베개 아래에 믿음직한 친구를 두고 자야 안심인 미국과 외출시에 문단속도 귀찮아서 하기싫다는 투로 말하는 캐나다 사람들의 모습도 같이 떠오른다. 


거기다가 얼마전에 이슈가 되었던 춘천의 절도범 뇌사사건과 관련된 논란들도 떠오른다. 분명 남의집에 침입한 것은 나쁜짓이고 벌받아야겠지만, 그렇다고 그것을 사적으로 죽일정도인지 아닌지를 가지고 수많은 한국 사람들이 발끈하고 떨쳐 일어났었다. 


헬멧도 그렇고 정당방위와 관련된 논쟁을 보고 있으면, 대한민국을 하루하루 살아가는 저 사람들의 심리가 얼마나 두려움에 떨며, 살벌한 상황에 처해있는지가 보인다. 하루하루가 전쟁터 같은 경쟁과 살벌하기 짝이 없는 스피드로 돌아가는 대한민국 사회 말이다. 


분명히 네덜란드나 캐나다도 지금의 한국과 같은 어떠한 분기점을 겪었을 것이다. 자전거 타다가 사망자가 많이 나니 일단 모조리 헬멧부터 씌우자라든가 아니면 치안이 좋지 않으니 내 소유지 근처에 얼쩡거리면 일딴 갈겨보자라든가. 하지만 거기서 그 사회들은 그러한 위험들을 사회화 시켜서 관리하는 길을 걸었다. 거기에 따라서 정치권은 시민들을 이성적으로 설득하고, 다시 그 시민들이 정치권에 영향을 끼치는 피드백을 통해서 현재 그들이 보여주는 제법 높은 수준의 "신뢰 사회"를 만든 것이고. 








설정

트랙백

댓글

헬멧을 의무화 하자는 인간들이 또 날뛰기 시작한다.

자전거 2014. 4. 16. 03:15

이놈의 자전거 헬멧 논쟁은 봄이면 더더욱 후끈 달아오른다. 


도싸의 게시판이 이걸로 화끈해졌다. 


헬멧쓰레기들의 주장을 도식화 한다면 이런거다. 


1. 자전거 타기는 위험하다.

2. 위험하니까 안전이 최우선이다.

3. 헬멧을 쓰면 안전하다. 

4. 그래서 자전거를 탈 때는 헬멧을 써야 안전하다.

5. 자전거를 탈 때 헬멧을 안쓰는 것은 안전하지 않다.

6. 헬멧을 안쓰고 자전거를 타는 짓은 민폐다. 

7. 지금 헬멧을 쓰지 않고 자전거를 타는 너는 개새끼다. 



그래 맞는 말이다. 큰 사고 한 번 나는거 보면 헬멧 무조건 써야겠지. 같은 식이라면 어린이들로 미어터지는 초등학교 안에서는 학생들은 무조건 헬멧을 의무화해야한다. 운동장, 계단, 복도 등등을 쉴 새 없이 뛰어다니고 넘어다니는 아이들이 얼마나 위험한가? 운동장, 계단, 복도에서 머리를 다치는 어린이가 많을까? 자전거를 타다가 머리를 다치는 어린이들이 더 많을까? 


올림픽 마라톤 경기역시 헬멧을 써야한다. 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우승자가 2시간에 40킬로를 넘게 달리니, 자그만치 시속 20을 넘는 속도다. 대다수의 자전거보다는 빠른 속도다. 


헬멧 멍청이들이 주장하는게, 모든 자전거 이용자에게 헬멧을 의무화 하는건데, 샤방샤방 다니는 생활자전거 이용자들의 시속이 대략 15킬로미터 정도이니, 이 속도를 넘어 달리는 짓거리는 모두다 위험천만한 행위임에 틀림 없다. 헬멧을 못씌울 이유도 없는거다. 모조리 다 씌우는거다. 


재미있는 데이터 하나.


네덜란드 정부에서 통계를 낸건데, 전체 자전거 이용자의 0.5퍼센트만이 헬멧을 쓰고 자전거를 타는데, 자전거 사고로 인해서 중상을 당해서 병원에 실려오는 사람들 중에서 14퍼센트가 헬멧을 쓰고 있었더라는 사실. 





설정

트랙백

댓글

  • 지나가던 행인 2014.07.20 00:26 ADDR 수정/삭제 답글

    14%의 수치는 그만큼 위험한 라이딩을 하는사람들이 헬멧을 착용하니 그렇겠지요. 다운힐 경기 연습이라던가 bmx 연습이라던가.... 저두 핼멧 절대주의자들은 혐오하는 편입니다.
    헬멧을 쓰고 있었지만 정작 턱부분 아래쪽이 보호되지 않아 크게 다친 경우도 보았구요. (턱뼈골절, 치아 파손) 핼멧 쓰면 안전하다고 하지만 오토바이 타는분들 상식처럼 풀헬멧 아니면 그냥 장식인겁니다.

  • 행인 2 2014.07.24 05:21 ADDR 수정/삭제 답글

    지나가다가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헬멧을 쓰는 것을 의무화하는게 문제이신지 아니면 의무화하자는 사람들의 태도가 문제이신지 헷갈리긴 하지만 제 의견을 남기고 가자면 헬멧을 써서 더 위험해지는 것이 아니고 모두 다는 아니지만 가장 중요한 부분을 어느정도 보호해준다는 점은 헬멧을 쓰기에 충분한 이유인것 같습니다. 그것을 의무화까지 가져가야 할지는 미지수지만 말이지요. 어쩌면 운전대에만 에어백을 넣던 때에 에어백을 의무화해야하는가에 대한 논쟁과 비슷하다고도 볼 수 있겠네요.

    • 푸른 늑대 2014.10.30 20:15 신고 수정/삭제

      http://tigermsk.tistory.com/trackback/118


      일단 기본적인건 여기에 대충 말을 해놨습니다.

2013 UCI Pro Teams

자전거 2013. 3. 26. 18:36


UCI ProTeams 2013

CodeTeamCountry
ALMAG2R LA MONDIALEFRA
ASTASTANA PRO TEAMKAZ
BLABLANCO PRO CYCLING TEAMNED
BMCBMC RACING TEAMUSA
CANCANNONDALE PRO CYCLINGITA
EUSEUSKALTEL EUSKADIESP
FDJFDJFRA
GRSGARMIN SHARPUSA
KATKATUSHARUS
LAMLAMPRE-MERIDAITA
LTBLOTTO BELISOLBEL
MOVMOVISTAR TEAMESP
OPQOMEGA PHARMA - QUICK-STEP CYCLING TEAMBEL
OGEORICA GREENEDGEAUS
RLTRADIOSHACK LEOPARDLUX
SKYSKY PROCYCLINGGBR
ARGTEAM ARGOS-SHIMANONED
TSTTEAM SAXO-TINKOFFDEN
VCDVACANSOLEIL-DCM PRO CYCLING TEAMNED

1. AG2R 라 몬디알레

2. 아스타나 

3. 블랑코 (구 라보뱅크)    : 마크 렌쇼

4. BMC                          : 케이델 에반스, 필립 질베르(월챔), 타일러 피니, 

5. 캐넌데일                     : 피터 사간, 이반 바쏘, 모레노 모저

6. 유스칼텔   

7. FDJ

8. 가민-샤프

9. 카츄샤                          : 호아킴 로드리게스

10. 람프레-메리다              : 뻬따키, 다미아노 쿠네고, 필리포 포자토

11. 로또-벨리솔                 : 안드레 그라이펠

12. 모비스타

13. 오메가 파르마 - 퀵스텝  : 톰 보넨, 마크 카벤디쉬, 토니 마틴, 실비앙 샤바넬

14. 오리카 그린엣지

15. 라디오쉑 - 레오파드       : 앤디 쉴렉, 파비앙 칸첼라라(칸첼신), 옌스 보익트 형님.

16. SKY                             : 브래들리 위긴스, 크리스토퍼 프룸, 버니 아이젤 등등

17. 아르고스 오일 -시마노

18. 삭소 - 틴코프                : 알베르토 콘타도르

19. 바캉솔레일

일단 생각나는 선수들만 적었다. 


(계속 업데이트 예정)



대충 있을 팀들은 다 있는데 말이지... 카츄샤팀은 프로팀 심사에서 탈락한단 얘기가 많더만 잔류... 호아킴 로드리게스 때문에라도 포함되어야하고... 토마스 뵈클러가 소속된 유롭카는 UCI프로팀에는 들지 못했지만, 뚜르 드 프랑스에는 무난히 참가할 수 있을듯 하고...  

저기에 못들었지만, 저 팀들에 버금가는 강력한 팀들이....

유롭카, IAM사이클링... 








설정

트랙백

댓글

캐넌데일 자전거 프레임 탄성 테스트

자전거 2012. 12. 23. 16:05









보는 사람이 더 살떨리고 아찔하게 만드는 동영상. 




설정

트랙백

댓글

로드 바이크 휠셋들의 무게

자전거 2012. 12. 23. 16:02





알미늄클린쳐

 

마빅 Aksium : 1795g

마빅 Ksyrium Equip : 1690g

마빅 Ksyrium Elite : 1550g

마빅 Ksyrium SL : 1485g

마빅 Ksyrium R-SYS : 1355g

 

캄파뇰로 Khamsin : 1893g

캄파뇰로 Vento : 1827g

캄파뇰로 Scirocco : 1795g

캄파뇰로 Zonda : 1555g

캄파뇰로 Eurus : 1482g

캄파뇰로 Shamal Ultra : 1425g

 

펄크럼 Racing 7 : 1950g

펄크럼 Racing 5 : 1760g

펄크럼 Racing 3 : 1659g

펄크럼 Racing 1 : 1485g

펄크럼 Racing 0 : 1430g

 

본트레거 Classics : 1956g

본트레거 Race : 1910g
본트레거 Race Lite : 1711g
본트레거 Race X Lite : 1520g

 

카본튜블러

 

Easton EC90 aero - 1,335g 
Reynols assoult T - 1,330g 
Bora ultra II - 1,310g 
Zipp 404 - 1,278g 
Mad Fiber - 1,085g 
Lightweight standard III - 1,060~1,090g 
Lightweight obermayer III - 960~990g 
Reynols RZR 46 - 899g

[출처] 휠셋의 무게|작성자 스냅롤


설정

트랙백

댓글

Funniest and most painful bike crashes

자전거 2012. 12. 10. 14:13







Funniest and most painful bike crashes 




남의일 같지가 않아보인다. 조심해서 타자. 


설정

트랙백

댓글

한국인들에게 명품이란? 아파트란? 자덕들에게 명품 부품이란?

자전거 2012. 12. 3. 00:36

















A "가방 값을 더 올리세요" 

B "지금도 값이 높다고 클레임이 높은데요"

A "우리가 파는 건 명품이 아닙니다. 우리가 파는 건 공포입니다. 나만 뒤쳐지는 것 같은 공포. 우리는 오늘보다 내일이 더 비싼 브랜드여야 합니다."









































이걸 꼽았다. 정말 좋다. 

자전거가 너무도 조용하다.










아씨바.... 약간은 뜨끔하기도 하다.....하지만 난 당당하게 말할 수 있다. 



이넘의 스기노S3-Cubic을 쓰고 나서 자전거에서 소음이 완전히 없어졌다. 


무슨놈의 체인링을 만져보면 알아서 미끌린다. 거기에 트랙용 체인의 끝판대장 이즈미V까지....




씨바.... 졸라 좋다. 

안좋으면 안되는거다.




My Precious~~~~~콜룸! 골룸!.....























설정

트랙백

댓글

Yens Voigt Kills Himself!! 옌스 보이트 선생의 자멸 어택!!

자전거 2012. 11. 21. 14:59


옌스 보이트 선생이 내년에도 현역선수생활을 더 할 전망이란다.

불혹의 나이에도, 로드싸이클 세계에서 가장 공격적인 라이더 중 한 명, 수퍼 도메스틱, 브레이크어웨이의 단골 멤버.



Jens showing why Jens is Jens and why we want to be Jens

옌스 보이트 선생의 자멸적인 어택. 콘타도르에 대항해 앤디 슐렉을 어시스트. 


나에게 내일이란것 없다는 자멸적인 어택이란게 이런거란걸 보여주는 장면. 








http://www.jensvoigtfacts.com/ 에 떠있는 옌스 보이트 선생에 대한 말들...



- 옌스 보이트는 오랜기간 사이클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이것은 '나이'가 옌스를 따라잡을 수 없다는 명백한 사실에서 기인한다.

 

- 옌스 보이트의 업힐용 스프라켓은 11-11-11-11-11-11-11-11-11-12 이다.

 

- 옌스 보이트의 자전거에는 드레일러가 없다옌스가 그냥 체인을 노려보기만 하면 체인이 알아서 원하는 기어   

   로 펄쩍 뛰어오른다.

 

- 옌스 보이트에게는 한 경기에 한번만 어택한다는 규칙이 있다.

   출발선 바로 전에서 시작되어 피니쉬 후 얼마 있다가 끝나기 때문에 금방 알아볼 수 있다.

 

- 아침식사로 옌스는 muesli 시리얼에 코블스톤*을 섞어 먹는다.

   (*cobblestone:유럽의 옛날 길을 포장할 때 쓰던 돌. 파리-루베 경주의 상징)

 

-  옌스 보이트가 바퀴를 바꾼 후에는 팀카들이 펠로톤에 복귀하기 위해 옌스 뒤에 붙어서 간다.

 

- 옌스 보이트가 갈리비에 정상에 도착하자 갈리비에가 주섬주섬 저지 아래로 신문지를 집어넣었다.

 

- 경기 하나가 끝나면 팀 미케닉은 옌스 보이트의 자전거를 조용한 곳으로 데려가 자전거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 

   해 총으로 쏴버린다. : 워낙에 옌스 선생이 자전거를 쥐어 짜며 달리니... 자전거가 정말 불쌍해 보임.ㅋㅋㅋ

 

- 한번은 옌스 보이트가 펠로톤의 제일 뒤쪽에 있던 적이 있었다뒤에서 보면 어떤 모습인지 구경하려고.

    수긍이 가는게... 본인도 궁금할것임. 맨날 브레이크 어웨이에다가 그것도 제일 앞에서 달리니...


- 옌스 보이트는 물병을 받고난 후에 팀 카를 뒤에서 밀어준다.

 

- 옌스 보이트는 오토바이 페이스에 따라가는 연습을 일주일에 한 번만 할 수 있는데스쿠터의 회복에 꼬박 6일   

   이 걸리기 때문이다.

 

- 파비안 칸첼라라의 자전거 다운튜브에는 모터가 없다대신 그 안에는 작은 옌스 보이트가 들어가 있다.

 

- 옌스 보이트에게 도로에 쓸려 생긴 찰과상*이란 존재하지 않는다대신 도로에게는 옌스 보이트에 쓸려 생긴  

  찰과상이 존재한다.

  (*road rash)

 

- 한번은 옌스 보이트가 도로에 살갗을 남긴 적이 있었다그것이 자라고 진화해서 조니 후거랜드가 되었다.

 

- 옌스 보이트는 다른 라이더들을 성공적으로 어택하는 라이더로 알려져 있다. ITT 경기에서.

  (*ITT = Individual Time Trial)  

 

- 옌스 보이트의 팀 카가 옌스 뒤에 계속 붙어가다가 실격처리 되었다.

 

- 옌스 보이트는 최근 뚜르 드 프랑스 코스를 뒤에서부터 다시 돌기 시작했다모든 선수들의 물병을 수거하기 위

  해서.

 

- UCI WADA는 옌스 보이트의 땀으로 도핑한 선수들을 가려낼 테스트를 개발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뚜르 드 프랑스 첫 출전에서 옌스는 경기 첫 날에 파리에 도착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몰랐었다.

   그는 스테이지 2를 위해 3350km 정도를 되돌아와야 했다.

 

- 한번은 죽음이 거의 옌스의 문턱까지 간 적이 있었다.

 

- 옌스는 종종 지옥문턱까지 라이딩했다가 되돌아 온다대개 아침 공복에.

 

- 옌스는 페달을 밟지 않는다페달들이 옌스의 토크의 걸려 고통받지 않기 위해 스스로 움직인다.

 

- 옌스의 평소 심박수는 매우 느려서 다음 맥박이 뛰기 전에 레이싱 도우미(soigneur)가 커피를 마시러 나갔다 

   올 수 있다.

 

- 옌스 보이트의 가슴털은 샤워하는 동안 녹이 슨다.

 

- 옌스는 TTT 동안 자기 팀을 어택하는 유일한 라이더이다.

  (*TTT = Team Time Trial)

 

- 옌스에게는 용기라는 짐가방*이 필요없다대신 고통이라는 짐가방을 가지고 다니면서 가는 곳마다 공짜 샘플

  을 나누어 준다.

 

- 필 리겟의 "용기라는 짐가방"에는 옌스가 남긴 쪽지가 들어있다. "트레이닝 나갔음곧 돌아옴"

 

("He's really having to dig deeply into the suitcase of courage"

2000 Tour de France, commenting on Pantani who was trying to keep the wheel of Lance on the Ventoux.* 용기라는 짐가방 - 필 리겟이 2000년 뚜르 드 프랑스에서 랜스 암스트롱과 경쟁하던 마르코 판타니에게 한 말)

 

 

- 옌스 보이트의 파워미터에는 숫자표시란이 남들보다 두 칸 더 있다.

 

- 옌스 보이트가 펠로톤에서 튀어나와 너무 심하게 가속을 한 적이 있었다그 날 이후 하루는 1.4275초만큼 짧

   아졌다.

 

- "E=JV^2"

 

- 옌스 보이트에게는 안장통이 없다대신 안장에게 옌스 보이트통이 있다.

 

- 옌스가 혼자서 TTT에서 승리했다.

 

- 나는 구글에 옌스 보이트의 이름을 실수로 잘못 입력했다. 이것을 찾으셨나요? jens voigt  

   이것은 "도망쳐.......아직 기회가 있을 때..."의 의미였다.

 

- 옌스 보이트는 경기에서 놀라운 승리를 수차례 거둬왔지만 이상하게도 4월 1일에는 이긴적이 없었다.

  옌스의 달력은 3월 31일 다음이 4월 2일이기 때문이다. 아무도 그에게 만우절 장난을 치지 못한다.

 

- 옌스 보이트가 태어났을 때 울음을 터트린 유일한 사람은 산부인과 의사였다. 아무도 옌스의 엉덩이를 때리지 

   못한다.

 

- 한 연구에 따르면 사이클 선수들의 주요 사망 원인은 다음 세가지였다.

1) 심장 질환

2) 옌스처럼 라이딩하다가

3) 암

 

 

- 옌스 보이트는 NBC 방송국에 소송을 건 적이 있다.

드라마  "Law & Order"가 옌스의 오른쪽 다리 왼쪽 다리의 상표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면서.

(* shut up legs, shut up body and do what I tell you.)

 

  












설정

트랙백

댓글

2013 UCI World Tour 로드바이크 일정.

자전거 2012. 11. 19. 15:17



 2012 - 2013 UCI Road Calendar 
 Men Elite 
 UCI WorldTour 
 FromToEventCtryClass 
         
 22.01.201327.01.2013Santos Tour Down UnderAUS 
 03.03.201310.03.2013Paris - NiceFRA  
 06.03.201312.03.2013Tirreno-AdriaticoITA  
 16.03.201316.03.2013Milano-SanremoITA  
 18.03.201324.03.2013Volta Ciclista a CatalunyaESP 
 22.03.201322.03.2013E3 HarelbekeBEL 
 24.03.201324.03.2013Gent - WevelgemBEL 
 31.03.201331.03.2013Ronde van Vlaanderen / Tour des FlandresBEL 
 01.04.201306.04.2013Vuelta Ciclista al Pais VascoESP 
 07.04.201307.04.2013Paris - RoubaixFRA  
 14.04.201314.04.2013Amstel Gold RaceNED 
 17.04.201317.04.2013La Flèche WallonneBEL 
 21.04.201321.04.2013Liège - Bastogne - LiègeBEL  
 23.04.201328.04.2013Tour de RomandieSUI 
 04.05.201326.05.2013Giro d'ItaliaITA  
 02.06.201309.06.2013Critérium du DauphinéFRA 
 08.06.201316.06.2013Tour de SuisseSUI 
 29.06.201321.07.2013Tour de FranceFRA  
 27.07.201327.07.2013Clasica Ciclista San SebastianESP 
 27.07.201303.08.2013Tour de PolognePOL 
 12.08.201318.08.2013Eneco Tour--- 
 24.08.201315.09.2013Vuelta a EspañaESP 
 25.08.201325.08.2013Vattenfall CyclassicsGER 
 01.09.201301.09.2013GP Ouest France - PlouayFRA 
 13.09.201313.09.2013Grand Prix Cycliste de QuébecCAN 
 15.09.201315.09.2013Grand Prix Cycliste de MontréalCAN 
 05.10.201305.10.2013Giro di LombardiaITA  
 09.10.201313.10.2013Tour of HangzhouCHN  
 16.10.201320.10.2013Tour of BeijingCHN 
 

사실상의 스타트는 3월 10일 파리 니스 대회부터 시작.

10월 20일부터 열리는 투어 오브 베이징으로 마무리. 


그런데... 지로 디 이탈리아는 홈페이지가 소개되지 않은듯...













설정

트랙백

댓글

마쓰다 자전거 제작소. LEVEL 자전거의 고향. 장인이 한땀한땀.....

자전거 2012. 11. 17. 01:12






LEVEL 자전거가 태어나는 마쓰다 자전거 스튜디오. 여기서 내 자전거도 태어났단거지....


경륜픽시이건, 로드차냐를 떠나서 크로몰리 자전거 프레임의 제작과정의 일부분을 볼 수 있다. 




암튼 요녀석이 태어난데다. 









설정

트랙백

댓글

유로스포츠에서 모은 2012 싸이클링 베스트 영상. ㅋㅋㅋㅋㅋ

자전거 2012. 11. 13. 02:00










유로스포츠에서 편집한 2012 싸이클링 베스트 영상.


배경음악이 압권이다. 






남자들의 복장도 참으로 시워언한게 많고....





레이싱 도중에 쉬야를 하는 영상부터. 









설정

트랙백

댓글

평페달, 클릿페달, 다시 평페달......그러다가 궁극의 최종병기! 토클립

자전거 2012. 10. 31. 09:33




















자신이 타는 자전거가 MTB이든 로드든, 하이브리드, 미벨이든, 심지어는 짐자전거든...

우리가 자전거를 탈 때, 가장 민감한 부분이면서, 자전거의 주행성능과도 밀접하게 연관, 그리고 가장 중요한 부품이 바로 페달...

아득한 기억속에 저도 역시 평페달에서 클릿페달으로 <두려움+호기심+기대감>등등의 심정으로 조마조마 조심조심 넘어가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긴 것이었죠. 심안호 뽕페달. 장력조절 간단하고, 튼튼하기 짝이 없고... 참으로 좋은 녀석이었습니다.



요렇게 생긴 클릿 신발과 더불어 말이지요.

흔히들 말하는 삼빠링이란걸 정확하게 2주동안에 겪더군요. 

무릎에 큼직한 상처를 안은 댓가로 진짜 신세경이 열리더군요. 대충 10~20%의 엔진 업글효과.
유연한 페달링과 안정감. 특히나 업힐에서의 부스터 효과... 진정한 새로운 세상이었습니다.

그러다가 로드의 세계로 접어들고, 클릿페달은 종목을 바꿨습니다.






요렇게 생겨먹은 로드클릿으로 결국은 넘어가게되더군요. 

로드클릿 역시 하늘 밖의 또다른 하늘, 천외천이었습니다.

이건 뭐 엠티비 클릿에 비한다면 훨씬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괴물이었습니다. 

특히나 장거리 라이딩에서는 엠티비 클릿이든 로드 클릿이든 클릿 페달들은 그 괴력을 유감없이 발휘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우리가 항상 자전거만 타고 살 수는 없다는 겁니다.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하면서 직장에서 일도해야하고

자전거를 타고 서점에 가서 책도 사야하고

자전거를 타고 점심시간에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도 사먹고

자전거를 타고 시장에 들러서 부식도 사고

자전거를 타고 여자도 만나러 가기도 하고

자전거를 타고 남자도 만나러 가기도 하고

자전거를 타고 그외의 476가지 이상의 또다른 일을 해야했습니다.


물론 자전거 동호인들끼리는 도시 중심가의 번잡한 맥도날드에 들려서 쫄쫄이+로드 클릿슈즈 차림으로도 아무런 지장없이 활보하고 다닙니다. 저 역시 혼자서도 그렇게도 많이 다녔지만...



물론 저지와 쫄쫄이와 클릿슈즈를 법적으로 강제한다면 모를까
쫄쫄이와 클릿슈즈만 착용하고 다니는건 완전히 무리지요.







현실은 그렇지가 않았지요.




그래서 점차점차 로드 클릿페달에 일반적인 신발, 운동화, 캐주얼화, 구두 등등을 신고 다니는 일이 잦아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이놈의 클릿페달이란게.... 클릿 슈즈와 만나면 궁극의 괴력을 발휘하지만....


일반적인 신발, 운동화, 캐주얼화, 구두 등등과 만나면.... 평페달보다 훨씬 불편한 애물단지가 될 뿐이었습니다. 까놓고 얘기해서 페달링 효율이 절반이하로 떨어진다고 보면 되는겁니다. 



그래서 결국은 평페달로 다시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그저 싸구려 일반 평페달이었는데도, 로드 클릿에 어정쩡하게 

일반적인 신발, 운동화, 캐주얼화, 구두를 신고 다닐때와는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효율적이었습니다.


물론 혹자는 이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을겁니다. 


라이딩용의 아찔한 성능의 로드바이크에는 클릿 페달을 달고, 출퇴근 및 생활용 잔차를 한 대 더 꾸며서 평페달을 하면 어떻겠냐고 말이죠. 나름 합리적이면서도 일리 있는 말입니다. 


하지만 내가 가진 확고한 생각이란게....


내가 가진 제일 비싸고 성능 좋은 자전거를 제일 많이 타고 다니자는겁니다.

기왕에 비싼 돈들여서 훌륭한 성능과 가벼운 무게의 경쾌한 자전거를 꾸몄으면, 

마르고 닳을때까지, 본전을 뽑고 또 뽑아서 더 이상 뽑아 먹을게 없어질 때까지 

줄창 타고 다녀야한다

는게 저의 생각입니다. 그래서 제가 가진 자전거와 관련해서 가진 사고방식은....

  출퇴근용 머신

=제일 비싼 자전거

=제일 성능 좋은 자전거

라는 공식입니다. 


그러다가 트랙용 자전거, 흔히들 픽시(Fixie)로 부르는 자전거로 넘어오게 됩니다. 물론 로드바이크도 함께 병행하면서 말이죠. 픽시만의 간결하면서도 미니멀한 멋과 쫀득쫀득한 픽스트 기어만이 주는 페달링의 맛은 그 어떤 자전거와 비교가 불가능하지요. 

픽시의 세계로 넘어오면서 접하게 된 페달이 바로 토클립 페달입니다.







바로 요렇게 생겨먹은 페달입니다. 픽시쪽에서 가장 대중적으로 많이들 사용하는 <MKS실반 페달+MKS 토클립 + 듣보잡 가죽 스트랩>입니다. (물론 이것도 지름신 종결자인 <MKS커스텀 누에보+카시막스 파이브골드 스트랩>조합으로 나가면... 가격이 거의 10배까지도 치솟지요. 어디나 지름신 종결자는 다 있습니다. 저도 결국은 그놈의 최종 지름신을 영혼으로 영접했습니다.) 

가장 고전적인 형태의 페달이지요. 




위의 사진은 파우스토 코피라는 1950년대의 이탈리아 싸이클 영웅입니다. 저 사람이 사용하는 페달도 역시 토클립입니다. 

사실 토클립을 처음에 접하고서, 적응기간이 클릿페달(요것의 정식 명칭이 바로 클립리스페달이죠. 토클립이 없는 페달.) 때보다 더 오래 걸리더군요. 발을 끼우는게 대충 꾸역꾸역 성공하기까지 3일 걸립니다. 그 동안은 한쪽만 끼운 상태에서 질질 끌면서 어정쩡하게들 달리지요. 그리고 능숙하게 끼우기까지는 추가로 은 걸립니다. 물론 숙달되고 나면 알아서 무의식 중에 끼워집니다. 
픽시쪽으로 가장 큰 커뮤니티인 싱글기어에서도 초심자들이 가장 많이 하소연 하는 것 중에 하나가 클립에다가 발끼우는게 안되는겁니다. 

70년대에 LOOK에서 클립리스페달, 흔히들 클릿페달이 나오면서부터는 끼우는 과정이 좀 더 번거롭고, 뭐니뭐니해도 페달링 효율에서 클릿페달, 특히나 로드용 클릿페달에는 조금 못미치는 관계로 엘리트 로드바이크 선수들 사이에서는 점차로 도태됩니다. 물론 아직도 경륜시합에서는 토클립만을 사용해야합니다. 경륜 경기에서는 토클립+경륜화의 조합으로 골인 직전에는 자그만치 60킬로대 후반의 속도를 냅니다. 세팅만 빡빡하게 잘한다면, 토클립이라는 슈퍼 울트라 구형 아이템이라도, 짐승 혹은 괴수들의 충분히 치명적인 결전용 병장기가 되기도 합니다.  


(선발급도 우수급도 아닌.... 특선급입니다. 최강의 괴물들이 무지막지한 파워를 내는 최종병기가 되기도 합니다.)






익숙해지기 이토록 까칠한 페달의 장점은?



세팅만 제대로 한다면, 클릿페달에 맞먹는 위력을 발휘합니다. 특히나 장거리 라이딩을 할 경우에는 가죽 스트랩을 다소 빡빡하게 세팅해놓는데, 그럴 경우에 당기는 힘이라든가, 여타의 경우에 클릿페달에 버금갈 정도는 됩니다. 물론 로드 클릿페달만큼의 효율에는 다소 못미칠 수는 있겠지만, 최소 엠티비클릿 만큼에는 필적할만합니다. 

적어도 평페달과 비교한다면 비교불가입니다. 

뭐니뭐니해도 토클립의 장점이라면, 이러한 페달링 효율을 일정정도는 보장하면서도 동시에 일상적인 신발을 신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일반적인 신발, 운동화, 캐주얼화, 구두를 신고서도 클릿페달에 버금갈 정도의 성능.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전거 두 대 모두 토클립을 장착해놨습니다. 물론 추후에 로드바이크 쪽은 로드용 클릿을 달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오른쪽의 픽시쪽은 토클립에서 다른걸 달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물론 일반적인 신발, 운동화, 캐주얼화, 구두모두가 효율이 똑같은건 아닙니다.

운동화들 중에서도 보드화 종류들이 토클립 페달들과 궁합이 좋습니다. 예를 들면 VANS나 CHROME 같은데서 나온 신발이 제일 궁합이 잘 맞습니다. 보통의 스니커즈 종류도 괜찮구요. 일반적인 운동화나 캐주얼화도 크게 신발이 두툼하지만 않으면 크게 구애받지 않는게 토클립입니다. 구두의 경우는 앞쪽이 너무 튀어 나온 경우는 좀 안맞습니다. 신사용 정장에 신는 구두들은 조금 무리가 갑니다. 











하루종일 클릿슈즈를 신고 다녀도 별로 불편이 없다면 클릿페달을 달고 다니는게 제일 효율적일겁니다. 

하지만, 다른 신발을 평소에는 신고 다니면서 자전거를 타야한다면, 토클립도 정말 훌륭한 대안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자전거 프레임 파괴 테스트. 크로몰리, 알루미늄, 카본...... 카본 지못미...ㅋㅋㅋ

자전거 2012. 10. 30. 04:45













내구성에 있어서는 완전히 스틸 혹은 크로몰리의 완벽한 승리....ㅋㅋㅋ












설정

트랙백

댓글

  • 지나가던 행인 2014.07.20 00:20 ADDR 수정/삭제 답글

    카본은 정확히 분류하자면 섬유 강화 "플라스틱"의 일종이니까요. 탄성이나 인장강도가 무게대비 뛰어날뿐이지 실질적인 크래쉬 상황을 가정하면 종잇작이나 다름없습니다. 그사실을 아주 잘 보여주네요 ㅋㅋㅋㅋ

뚜르 드 프랑스, 시속 100km를 넘어가는 다운힐.

자전거 2012. 10. 28. 02:28














이정도라면 중계하는 오토바이 기사와 카메라맨이 두려움에 눈물을 흘리는것도 당연하다. 








설정

트랙백

댓글

팀타임트라이얼 간접체험 동영상.

자전거 2012. 10. 28. 02:18









역시나 앞대가리는 힘들다. 500W......ㅎㄷㄷ



설정

트랙백

댓글

캄파놀로 시마노 스램 구동계 무게

자전거 2012. 10. 13. 11:26







출처 : file://localhost/Users/gimdonghwi/Desktop/Component%20Weights%20%20Total%20Cycling.html










설정

트랙백

댓글

리에쥬-바스토뉴-리에쥬 2012

자전거 2012. 4. 23. 15:05


















클래식 레이스는 계속된다. 


















* 리에쥬는 내가 책에서 읽기로는 중세시대 이후로 리에쥬 주교령이 자리잡았던 곳. 특이한 점은 근세 이후로 총기 및 대포 생산으로 특화된 지역이란 점이다. 리에쥬 주교령 자체는 약소했지만 이웃의 강국들이 리에쥬를 건드릴 경우 무기를 입수할 길이 막막해 지기 때문에 프랑스왕국등의 열강들 사이에서 독립을 유지한 도시. 


*바스토뉴 ==> 2차대전말 독일군의 마지막 대공세인 아르덴느 대공세의 전장으로도 유명. 미101 공수사단이 벌인 바스토뉴 공방전이 <밴드 오브 브라더스>에 나온다. 그 도시가 바스토뉴







Elite Men: 257.5km

Maxim Iglinskiy wins Liège - Bastogne - Liège

By: 
Brecht Decaluwé
Published: 
April 22, 16:13, 
Updated: 
April 22, 18:50

Nibali solos in for second and Gasparatto wins sprint for third

Maxim Iglinskiy (Astana) attacked out of a small chasing group to catch Vincenzo Nibali (Liquigas-Cannondale) within sight of the flamme rouge and take the win in the 2012 Liege-Bastogne-Liege. Nibali had jumped from the field on the penultimate climb and tried to solo in the last 20km, but the Kazakh gave chase to claim his first Classic win.

Nibali exhaustedly crossed the finish line 20 seconds later, and Iglinskiy's teammate Enrico Gasparatto was third, winning the chase group's sprint. Last year's winner Philippe Gilbert (BMC), who had long been part of that group, relaxed when he realized he had no chance and rolled easily over the line in 16th place.

This race is often decided on La Redoute, but this year the action waited until the Cote de La Roche aux Faucons, with 20km to go. La Redoute had indeed reduced the field, and from there, BMC put up a furious pace around defending champion Gilbert. They caught and passed the remnants of the day's escape group. But at the top of the climb, it was Nibali at the head of things, and he took off alone on the descent, only to be caught again at the last minute.

At the start in chilly Liège, 200 riders left the Saint-Lambert Square while the sun was peeping through the dark clouds. Even before the official departure, outsider Igor Anton (Euskaltel-Euskadi) hit the deck and broke his collarbone.

In almost every Spring Classic this year, the early breakaway only got away after the first hour of racing and La Doyenne was no different. Despite several earlier attempts, it took an hour before three riders escaped after 40km of racing: Dario Cataldo (Omega Pharma - Quick Step), Simon Geschke (Argos-Shimano) and Kevin Ista (Accent Jobs - Veranda's Willems),and they were soon joined by Reiner Honig (Landbouwkrediet-Euphony), Grégory Habeaux (Accent Jobs - Veranda's Willems) and Alessandro Bazzana (Team Type 1 - Sanofi). By that time, the gap had skyrocketed to more than 12 minutes. That was the signal for the Katusha team of top favorite Joaquím Rodriguez to start working.

In Bastogne - at the turning point - rain showers tortured the riders when they reached the feed zone. From there, the gap dropped from 12 minutes to seven minutes after the second climb of the day, the Côte de Saint-Roch. The average speed dropped back to 38km/h while Katusha kept the gap at around seven minutes in the long zone before the third climb of the day, the Côte de Wanne. The peloton started getting restless while several riders were beginning to feel the pain of the demanding Ardennes course, getting dropped on the Wanne. The gap was down to just over five minutes after this climb.

Just before hitting the Cote de Stockeu, the front group lost Geschke in a crash and while in the peloton, favorite Samuel Sanchez (Euskaltel-Euskadi) ran into problems as well. The gap dropped to under three minutes on the long, demanding climbs. On the Levée , Pierre Rolland (Europcar) attacked, accompanied by Vasil Kiryienka (Europcar) and David Le Lay (Saur-Sojasun). They caught the five remaining leaders by the 4km long climb up the Col du Rosier. The peloton, led by BMC and Lotto Belisol, trailed the front of the race by one and a half minutes while riding in and out of rain showers.

The fast pace set by the newcomers in the break resulted in several dropped riders, but the gap back to the peloton remained above one minute. The rain continued to come down, and the riders packed themselves in dry, warm clothes. Cataldo, Bazzana, Rolland, Lelay and Kiryienka held on to a fairly consistent 1:30 lead for a while. Mads Christensen (Saxo Bank) jumped from the field but never got far away, as the looming La Redoute dominated things, with the teams bringing their captains early into position.

The fearsome climb tore the lead group apart, and behind them, the peloton gobbled up Christensen. Both Alejandro Valverde (Movistar) and Thomas Voeckler (Europcar) had technical problems on the climb, throwing them back, while Gilbert rode easily at the head of the field. While the chasing peloton got noticeably smaller, there was no real decisive move made.

Kiryienka and Rolland came over the top with about a 45-second lead, with Cataldo chasing them and struggling to catch up and hang on. He finally made it to the other two.

BMC kept the pace high, high enough that splits started appearing in the long, strung-out peloton. With only 25km to go, the gap had fallen to under 30 seconds. With 21km to go, the leaders hit the penultimate climb, the Cote de La Roche aux Faucons, with only a 14-second lead, with BMC still leading the chase. Fränk Schleck (RadioShack-Nissan) couldn't hold the pace and fell off the back of the field.

Kiryienka was finally alone in the lead, but was caught by a small high-powered group including Nibali and Gilbert. Rodriguez found himself struggling, as the field tore apart on the high-speed climb.

Nibali stayed at the head of things as they crested the climb, and he took off on the descent, hoping to pick up enough of a gap on the remaining 19km to avoid a sprint at the finish. The chase groups, consisting of Gilbert, Gasparotto, Iglinskiy, Sanchez, Rodriguez, Kiserlovski, Mollema, Rolland, Voeckler, Scarponi, Van Den Broeck, Nocentini, Hesjedal, Martin, and Vanendert, were very fluid, with multiple attacks, and very little cooperation or co-ordination.

Nibali was able to take 22 seconds into the final 15km, with Iglinskiy and Rodriguez closest behind him. The Liquigas rider turned on the speed, and with 10km to go, had built his gap up to 39 seconds.

Martin and Rolland were the next to attack out of the Gilbert group, but Nibali had found his rhythm and kept pulling away. He went alone and perhaps not quite so easily up the final climb of the Cote de Saint Nicolas, but maintained his lead. Iglinskiy was surprisingly able to drop Rodriguez on the steep climb, and behind them, Gilbert had difficulties as well.

Iglinskiy crossed the top 46 seconds down on Nibali, but doggedly gave chase, getting closer and closer. The tiring Italian was unable to give any more and virtually within sight of the flamme rouge, he was caught and passed by the Astana rider.

Iglinskiy powered his way up the closing climb, extending his lead and crossing the finish line 20 seconds ahead of the exhausted Nibali. Gasparotto won the sprint of the chase group to claim another podium place for Astana.

Full Results

Result
1Maxim Iglinsky (Kaz) Astana Pro Team6:43:52 
2Vincenzo Nibali (Ita) Liquigas-Cannondale0:00:21 
3Enrico Gasparotto (Ita) Astana Pro Team0:00:36 
4Thomas Voeckler (Fra) Team Europcar  
5Daniel Martin (Irl) Garmin - Barracuda  
6Bauke Mollema (Ned) Rabobank Cycling Team  
7Samuel Sanchez Gonzalez (Spa) Euskaltel - Euskadi  
8Michele Scarponi (Ita) Lampre - ISD  
9Ryder Hesjedal (Can) Garmin - Barracuda  
10Jelle Vanendert (Bel) Lotto Belisol Team  
11Rinaldo Nocentini (Ita) AG2R La Mondiale  
12Pierre Rolland (Fra) Team Europcar  
13Daniel Moreno Fernandez (Spa) Katusha Team  
14Robert Kiserlovski (Cro) Astana Pro Team  
15Joaquin Rodriguez Oliver (Spa) Katusha Team0:01:00 
16Philippe Gilbert (Bel) BMC Racing Team0:01:27 
17Rui Alberto Faria Da Costa (Por) Movistar Team0:02:11 
18Julien Simon (Fra) Saur - Sojasun  
19Simon Gerrans (Aus) Greenedge Cycling Team  
20Lars Petter Nordhaug (Nor) Sky Procycling  
21Arthur Vichot (Fra) FDJ-Big Mat  
22Johnny Hoogerland (Ned) Vacansoleil-Dcm Pro Cycling Team  
23Frank Schleck (Lux) Radioshack-Nissan  
24Oscar Freire Gomez (Spa) Katusha Team  
25Karsten Kroon (Ned) Team Saxo Bank  
26Mauro Santambrogio (Ita) BMC Racing Team  
27Maxime Monfort (Bel) Radioshack-Nissan  
28Dries Devenyns (Bel) Omega Pharma-Quickstep  
29Sergio Luis Henao Montoya (Col) Sky Procycling  
30Pieter Serry (Bel) Topsport Vlaanderen - Mercator  
31Chris Anker Sörensen (Den) Team Saxo Bank  
32Yury Trofimov (Rus) Katusha Team  
33Benoît Vaugrenard (Fra) FDJ-Big Mat  
34Pierrick Fedrigo (Fra) FDJ-Big Mat  
35Damiano Cunego (Ita) Lampre - ISD  
36Thomas Lövkvist (Swe) Sky Procycling  
37Jurgen Van Den Broeck (Bel) Lotto Belisol Team0:02:19 
38Daniele Pietropolli (Ita) Lampre - ISD0:05:05 
39Jean Marc Marino (Fra) Saur - Sojasun  
40Vasili Kiryienka (Blr) Movistar Team0:05:27 
41Rémi Cusin (Fra) Team Type 1 - Sanofi  
42Mikael Cherel (Fra) AG2R La Mondiale0:05:39 
43Sander Armee (Bel) Topsport Vlaanderen - Mercator  
44Dominik Nerz (Ger) Liquigas-Cannondale  
45Francis De Greef (Bel) Lotto Belisol Team  
46Nicki Sörensen (Den) Team Saxo Bank  
47Alex Howes (USA) Garmin - Barracuda  
48Christophe Le Mevel (Fra) Garmin - Barracuda  
49Bert De Waele (Bel) Landbouwkrediet  
50Andy Schleck (Lux) Radioshack-Nissan  
51Hubert Dupont (Fra) AG2R La Mondiale  
52Fabian Wegmann (Ger) Garmin - Barracuda  
53Alexandre Geniez (Fra) Argos-Shimano  
54Peter Stetina (USA) Garmin - Barracuda  
55Damiano Caruso (Ita) Liquigas-Cannondale  
56Maciej Paterski (Pol) Liquigas-Cannondale  
57Robert Gesink (Ned) Rabobank Cycling Team  
58Jan Bakelants (Bel) Radioshack-Nissan  
59Kevin De Weert (Bel) Omega Pharma-Quickstep  
60Moreno Moser (Ita) Liquigas-Cannondale  
61Tejay Van Garderen (USA) BMC Racing Team  
62Mads Christensen (Den) Team Saxo Bank  
63Laurens Ten Dam (Ned) Rabobank Cycling Team  
64Luis Leon Sanchez Gil (Spa) Rabobank Cycling Team  
65Giovanni Visconti (Ita) Movistar Team0:05:45 
66Dirk Bellemakers (Ned) Landbouwkrediet0:07:29 
67Serge Pauwels (Bel) Omega Pharma-Quickstep  
68Davy Commeyne (Bel) Landbouwkrediet0:08:22 
69Mikel Nieve Ituralde (Spa) Euskaltel - Euskadi  
70Egoi Martinez De Esteban (Spa) Euskaltel - Euskadi  
71Vincent Jerome (Fra) Team Europcar0:08:28 
72David Lelay (Fra) Saur - Sojasun0:08:30 
73Greg Van Avermaet (Bel) BMC Racing Team0:08:54 
74Manuele Mori (Ita) Lampre - ISD  
75Michael Albasini (Swi) Greenedge Cycling Team  
76Wouter Poels (Ned) Vacansoleil-Dcm Pro Cycling Team  
77Brice Feillu (Fra) Saur - Sojasun  
78Diego Ulissi (Ita) Lampre - ISD  
79Angel Vicioso Arcos (Spa) Katusha Team0:11:04 
80Dario Cataldo (Ita) Omega Pharma-Quickstep  
81Rob Ruijgh (Ned) Vacansoleil-Dcm Pro Cycling Team0:12:18 
82Paul Martens (Ger) Rabobank Cycling Team  
83Tomasz Marczynski (Pol) Vacansoleil-Dcm Pro Cycling Team  
84Preben Van Hecke (Bel) Topsport Vlaanderen - Mercator  
85Kevin Ista (Bel) Accent Jobs - Willems Veranda's  
86Anthony Delaplace (Fra) Saur - Sojasun  
87Jérémy Roy (Fra) FDJ-Big Mat  
88Alessandro Bazzana (Ita) Team Type 1 - Sanofi  
89Matteo Carrara (Ita) Vacansoleil-Dcm Pro Cycling Team  
90Steven Kruijswijk (Ned) Rabobank Cycling Team  
91Matthieu Sprick (Fra) Argos-Shimano  
92Bruno Pires (Por) Team Saxo Bank  
93Johannes Fröhlinger (Ger) Argos-Shimano  
94Rubens Bertogliati (Swi) Team Type 1 - Sanofi  
95Vegard Stake Laengen (Nor) Team Type 1 - Sanofi  
96Romain Sicard (Fra) Euskaltel - Euskadi  
97Andriy Grivko (Ukr) Astana Pro Team  
98Xavier Florencio Cabre (Spa) Katusha Team  
99Sergey Lagutin (Uzb) Vacansoleil-Dcm Pro Cycling Team  
100Xabier Zandio Echaide (Spa) Sky Procycling  
101Imanol Erviti (Spa) Movistar Team  
102Dmitriy Fofonov (Kaz) Astana Pro Team  
103Evgeny Petrov (Rus) Astana Pro Team  
104Christian Meier (Can) Greenedge Cycling Team  
105Nicolas Roche (Irl) AG2R La Mondiale